Quick Menu

Quick Menu

Quick Menu

진료시간

  • 평일 08:30 ~ 18:30
  • 목요일 08:30 ~ 13:00
  • 토요일 08:30 ~ 13:00
  • 점심시간 13:00 ~ 14:00

031-442-9287

Tel. 031-442-3967

제목

봄철, ‘진드기’에 잘못 물리면 사망까지?...‘SFTS’ 감염이란?

최근 야외활동이 많아져 올해 처음으로 국내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evere fever with thrombocytopenia syndrome, sfts) 환자가 발생했다. 이에 따라 전국 각지에 ‘진드기 주의보’가 내려지고 있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는 4~11월에 sfts 바이러스를 보유한 참진드기에 물린 후 고열, 오심, 구토, 설사 등 소화기 증상 등이 나타나며, 주로 7월부터 10월까지 발생이 증가한다. 국내에서는 2013년 첫 sfts 환자가 보고된 이후 2021년까지 총 1,510명의 환자가 발생했는데, 그 중 279명이 사망하여 치명률이 약 18.5%에 달한다.q. 진드기, 어디에 많이 있을까?sfts는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최선의 예방법이다. 진드기는 풀이 있는 장소뿐 아니라 야생동물이 서식하는 모든 환경에 널리 분포해 있다. 진드기는 수풀이 우거진 곳에 있다가 지나가는 사람 또는 동물에 붙어 흡혈한다. 대부분 텃밭 작업 등 농작업을 하는 경우나 등산, 산책, 성묘, 산나물 채취 등 야외활동 시에 진드기에 물려 감염된다.q. 진드기에 물리면 무조건 sfts에 감염되나요?sfts 감염과 관련된 진드기는 참진드기류이며 크기는 0.1~7mm로 주로 날씨가 따뜻해지는 4월부터 활동을 시작하여 9월에 가장 높은 유층 밀도를 나타낸다. 인체감염은 주로 4~11월에 발생한다. 참진드기 중 극히 일부만 sfts 바이러스에 감염되어 있어 진드기에 물렸다고 모두 sfts에 감염되는 것은 아니다.q. 어떤 증상이 나타날 수 있나요?진드기에 물린 후 4~15일 이내 38도 이상의 고열, 오심, 구토, 설사 등의 소화기 증상, 혈뇨, 혈변, 결막충혈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치명률이 높은 감염병이므로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하여 야외활동이나 진드기 물림을 알리고 진료를 받아야 한다.

진드기에 물린 것을 확인했다면 의료기관을 방문하여 진드기를 제거해야 한다q. 진드기에 물렸다면?크기가 작아 물렸는지 모르는 경우도 많다. 그러나 진드기에 물린 것을 확인했다면 의료기관을 방문하여 진드기를 제거해야 한다. 의료기관 방문이 어렵다면, 손으로 떼지 않고 핀셋을 사용하도록 해야 한다. 피부 깊숙이 핀셋을 밀어 넣은 후 진드기 머리 부분을 잡고 수직으로 천천히 제거해야 한다. 진드기를 제거했다면 해당 부위를 소독하도록 한다. 그러나 구기 부분을 직접 제거하는 것이 어렵고 2차 감염 우려가 있으므로 가능하다면 의료기관을 방문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정부는 “sfts는 치료제와 예방 백신이 없고, 치사율이 높은 감염병으로, 진드기에 물리지 않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 “야외활동 시 진드기 매개 감염병 예방수칙을 준수할 것”을 당부했다.진드기 매개 감염병 예방수칙야외활동 시 긴 소매, 긴 바지, 모자 등 진드기에 노출을 최소화할 수 있는 복장을 착용해야 한다. 진드기 기피제 사용이 도움이 될 수 있다. 또한, 풀밭 위에 옷을 벗어두거나 눕지 않아야 하며 진드기가 붙어 있을 수 있는 야생동물과의 접촉도 피하는 것이 좋다. 진드기에 노출될 수 있는 상황이 있었다면 입었던 옷을 세탁하고, 샤워나 목욕이 필요하다. 이때 머리카락, 귀 주변, 팔 아래, 허리, 무릎 뒤, 다리 사이 등에 진드기가 붙어 있는지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