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Quick Menu

Quick Menu

진료시간

  • 평일 08:30 ~ 18:30
  • 목요일 08:30 ~ 13:00
  • 토요일 08:30 ~ 13:00
  • 점심시간 13:00 ~ 14:00

031-442-9287

Tel. 031-442-3967

제목

200만 명 넘은 이상지질혈증 환자...오늘부터 피해야 할 3가지

콜레스테롤 수치가 증가하면서 나타나는 '이상지질혈증' 환자 수가 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2020년 한 해 이상지질혈증으로 병원에 방문한 환자 수는 226만 8천여 명에 달한다. 이는 2017년 대비 약 35% 증가한 수치다.

이상지질혈증은 과거에 고지혈증으로 불린 병으로, 혈액 내에 지질과 지방의 양이 과도하게 많은 증상을 뜻한다. 따라서 이상지질혈증을 방치하면 혈관에 염증이 심해지면서 동맥경화뿐만 아니라, 협심증, 심근경색증, 심부전, 뇌졸중과 같은 중증이 발병할 수 있다. 심혈관계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는 이상지질혈증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콜레스테롤 수치가 증가하면서 나타나는 '이상지질혈증' 환자 수가 늘고 있다 ㅣ출처: 게티이미지 뱅크이상지질혈증, 2년에 한 번씩 검진해야

이상지질혈증 환자라면, 반드시 정기적인 건강검진을 시행함으로써 혈관 건강을 확인해야 한다. 국민건강보험에 따르면, 일반건강검진 대상자는 20세 이상이며 2년에 한 번씩 시행할 수 있다.

이상지질혈증은 콜레스테롤 수치를 측정하는 혈액검사를 통해 진단한다. 혈액검사는 공복 상태에서 진행하며, 팔의 정맥에서 혈액을 채취하는 방식이다. 검사항목은 4가지로, 총콜레스테롤, ldl-콜레스테롤, hdl-콜레스테롤, 중성지방이다.

앞에서 제시한 4가지 검사항목은 이상지질혈증을 진단할 때 필요한 지표다. 이상지질혈증은 총콜레스테롤, ldl-콜레스테롤, 중성지방 수치가 높고 hdl-콜레스테롤 수치가 낮을 때 발생하기 때문이다. hdl(high density lipoprotein) 콜레스테롤은 혈관 주변의 기름을 제거해 동맥 경화를 예방하는 좋은 콜레스테롤이다. 이와 달리, ldl(low density lipoprotein) 콜레스테롤은 혈관 벽에 쌓이고, 혈관 사이에 끼면서 각종 염증을 유발하는 나쁜 콜레스테롤이다. 총콜레스테롤은 hdl-콜레스테롤과 ldl-콜레스테롤을 포괄하는 용어다. 중성지방은 체지방의 90%를 차지하는 지방이므로, 체지방과 동일한 용어로 보면 된다.

일반적으로 총콜레스테롤 수치가 240mg/dl 이상, ldl-콜레스테롤 수치가 160mg/dl 이상, hdl-콜레스테롤 수치가 40mg/dl 미만, 중성지방 수치가 200mg/dl 이상일 때 이상지질혈증으로 진단한다.



일상에서 이상지질혈증을 관리하는 방법은?

질환 예방에는 정기적인 검진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생활 습관의 개선이 필수적이다. 이상지질혈증 환자가 당장 오늘부터 피해야 할 식품군을 알아본다.

1. 포화 지방산

포화 지방산은 혈중 콜레스테롤을 높이는 주범이므로, 이상지질혈증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피해야 한다. 포화 지방산이 풍부한 음식에는 삼겹살, 소시지, 햄과 같은 동물성 식품, 버터, 치즈, 아이스크림과 같은 유제품, 라면에 들어있는 팜유, 초콜릿에 함유된 코코넛유 등이 있다. 하지만, 지방은 우리 몸의 3대 영양소이기 때문에 지방이 부족해지면 피부가 건조해지고, 면역력이 떨어진다. 지방 결핍을 예방하면서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기 위해서는 포화 지방산을 줄이고, 생선과 견과류에 풍부한 불포화 지방산의 섭취량을 늘려야 한다.

2. 트랜스 지방산

트랜스 지방산은 포화 지방산과 마찬가지로 콜레스테롤 수치를 증가시킨다. 하지만, 트랜스 지방산은 포화 지방산보다 인체에 더 해롭다. 몸에 좋은 불포화 지방산을 밀어내면서 트랜스 지방산이 차지하는 비중을 늘리기 때문이다. 트랜스 지방산은 감자튀김과 치킨 등의 튀김류 음식, 피자, 과자, 케이크, 도넛 등의 음식에 많이 들어있다. 하이닥 가정의학과 상담의사 홍인표 원장(닥터홍가정의학과의원)은 “트랜스지방은 세포막을 경직되게 만든다”라며 “반감기가 길어서 체내에 오래 남아있는다”라고 덧붙였다.



3. 알코올

과도한 음주는 중성지방의 수치를 높여 이상지질혈증의 발병률을 높인다. 미국의사협회저널(jama)은 2019년에 1,519명의 참가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연구에서 폭음이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 수치의 증가와 관련이 있음을 밝혔다. 그러므로,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기 위해서는 과음을 피해야 한다. 세계보건기구(who)는 폭음의 기준을 남성은 소주 7잔(알코올 60g)을 마셨을 때, 여성은 소주 5잔(알코올 40g)을 마셨을 때로 정의한다. 이때, 1잔은 50ml를 기준으로 한다.

도움말 = 하이닥 상담의사 홍인표 원장 (닥터홍가정의학과의원 가정의학과 전문의)